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가요

트와이스 정연, 의자 앉은 채 완벽 무대 '건강 우려 불식'

박세연 기자
입력 2020.08.09 15:48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그룹 트와이스 정연이 의자에 앉은 채 무대를 소화하는 투혼을 보였다.

트와이스(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는 9일 오후 3시(한국 시간) 네이버 VLIVE(브이라이브)를 통해 첫 단독 온택트 콘서트 'Beyond LIVE - TWICE : World in A Day'(비욘드 라이브 - 트와이스 : 월드 인 어 데이, 이하 'World in A Day')를 개최했다.

이날 정연은 소속사가 예고한대로 의자에 앉아선 무대를 소화했다. 소속사 측은 공연 3일 전인 지난 6일 "정연이 건강 상태로 인해 부득이하게 의자에 앉아 진행하는 형태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함구해 팬들의 걱정을 샀다.

하지만 정연은 멤버들과 마찬가지로 완벽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팬들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격렬한 안무에서는 제외됐으나 의자에 앉아 자신의 파트를 전 무대 소화했으며, 토크 타임에서는 멤버들과 함께 서서 팬들과 교감하기도 했다.

소속사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오랜만에 팬분들을 만나 뵙고 싶은 멤버 본인의 마음을 토대로 이와 같이 결정하게 된 점 팬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트와이스의 이름을 걸고 최초로 선보이는 온택트 공연에 많은 팬들이 염원한 앨범 수록곡 무대, 가상 현실에서만 가능한 깜짝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구성을 준비했다. 또 다중 화상 연결 시스템을 통해 200명의 팬들과 동시 화상 채팅을 진행하고, 모객 인원 중 3명은 콘서트에서 멤버들과 1:1 화상으로 만나는 특별한 기회를 갖는다.


앞서 트와이스는 전 세계 16개 도시 25회 공연의 월드투어 ’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K팝 대표 걸그룹’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psyon@mk.co.kr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