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엑스디너리 히어로즈 "데이식스와 차별점? 더 강렬·다크함"

박세연 기자
입력 2021/12/06 15:58
11188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엑스디너리 히어로즈. 제공|JYP엔터테인먼트

신인 밴드 엑스디너리 히어로즈가 소속사 직속 선배 데이식스의 응원에 감사를 전했다.

6일 오후 엑스디너리 히어로즈 데뷔 디지털 싱글 'Happy Death Day'(해피 데스 데이)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엑스디너리 히어로즈는 JYP엔터테인먼트가 데이식스(DAY6) 이후 6년 만에 내놓는 신인 밴드로 미국 버클리 음대 출신 드러머 건일을 주축으로 베이시스트 주연, 키보디스트 오드(O.de)와 정수, 기타리스트 가온과 준한(Jun Han)까지 총 6인조로 구성됐다.

이날 정수는 "세상에 없던 엑스디너리 히어로즈만의 음악이 우리의 정체성이다. 우리가 직접 작사, 작곡, 악기 레코딩도 한다는 게 우리의 정체성"이라 소개했다.


또 정수는 "K팝 메인 스트림에서는 흔치 않았던 강렬한 퍼포먼스와 사운드가 강점이라 생각한다. 이번에는 나와 가온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는데 여섯 명 모두 작사 작고 능력 있기 때문에 기대해주셔도 좋겠다. 음악적 역량이 우리 밴드로서의 강점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직속선배 데이식스의 격려와 응원도 전했다. 오드는 "데이식스 선배님들께서 충분히 잘 하고 있으니 잘 보여주고 오라고 응원과 격려해주셨다"고 했으며, 정수는 "최근 도운 선배님과 만나 이야기했는데 '음악을 즐기라'는 격려를 해주셨다. 선배님들의 음악이 위로가 됐는데 직접 말씀을 들으니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존경하는 선배님들께 멋진 모습 보여드리는 엑스디너리 히어로즈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주연은 "선배님들의 무대와 음악을 보고 들으며 열심히 준비해왔다. 우리는 첫 걸음을 준비한 신인이기 때문에 아직 멀었지만 선배님들처럼 사랑받는 그룹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데이식스와의 차별점에 대해서도 당차게 말했다. 준한은 "데이식스 선배님들은 모든 순간을 노래하는 밴드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일상의 모든 것을 노래하며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고 계신데, 우리는 조금 더 강렬하고 다크한 음악적 색채와 콘셉트를 보여준다는 점이 우리만의 다른 것 같다"며 "멤버 전원이 Z세대인 만큼 속직하고 당당하게 전하는 메시지가 키 포인트"라고 소개했다.

엑스디너리 히어로즈의 데뷔 타이틀곡 'Happy Death Day'는 가장 행복하고 축하받아야 하는 날 차가운 진실을 마주한 상황을 그렸다. 생일 파티에 초대되어 앞에서는 웃으며 축하를 건네다가 뒤돌아 서면 표정이 변하는 이중성을 가진 사람들의 심리를 풍자하는 곡이다.

엑스디너리 히어로즈는 이날 오후 6시 데뷔 디지털 싱글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