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이수영 “13년 경력 단절녀 기억해줘서 고마워”...뭉클한 친필 편지

성정은 기자
입력 2022/05/24 11:26
45676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수영의 손편지. 제공|뉴에라프로젝트

가수 이수영이 뭉클한 친필 편지를 전했다.

이수영은 24일 뉴에라프로젝트 공식 SNS에 친필 편지를 게재하며 정규 10집 발매와 관련한 소회를 밝혔다.

지난 17일 열 번째 정규앨범 ‘SORY(소리)’를 발매하며 컴백한 이수영은 친필 편지를 통해 13년 동안 잊지 않고 애정을 보내준 팬들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이수영은 친필 편지에서 13년 동안 ‘경력 단절녀’로 지내온 자신의 목소리를 기억하고 찾아준 리스너들에게 감사 인사를 해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이수영은 10집 발매와 함께 진행한 간담회를 비롯해 가수 이수영의 모습에 뜨거운 관심을 보여준 관계자들에게도 두루 인사했다.

아울러 이수영은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소박한 소망 중의 하나인 ‘음반 1000장 품절’을 이뤘다며 기분 좋은 소식을 알렸다.


‘소리'는 지난 2009년 발매된 정규 9집 이후 이수영이 13년 만에 공개하는 새 정규앨범으로, 오래도록 기다려준 이들에 대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다.

타이틀곡 ‘천왕성’을 비롯한 다채로운 여덟 트랙으로 그간의 공백기가 무색한 음악적 역량을 보여준 이수영에게 팬들은 ‘믿고 듣는 발라드 여제’라며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성정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