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슈퍼주니어·세븐틴처럼”...9인조 대형그룹 블랭키 출격[종합]

이다겸 기자
입력 2022/05/24 15:17
4580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9인조 대형 보이그룹 블랭키(BLANK2Y)가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블랭키(디케이, 루이, 동혁, 시우, 마이키, 유, 영빈, 성준, 소담)는 24일 오후 2시 서울시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키원 컨피던스 떰즈업(K2Y I : CONFIDENCE Thumbs Up)’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디케이는 데뷔 소감을 묻자 “9명 모두에게 꿈 같은 시간이다. 그동안 저희를 기다려 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감사하다. 또 그간 같이 연습해 온 멤버들에게 감사하다. 열심히 하는 블랭키 되겠다”라고 말했다.

블랭키라는 팀명의 뜻도 들어볼 수 있었다. 루이는 “빈칸, 여백이라는 뜻의 블랭크와 열쇠라는 뜻의 키를 합친 팀명이다.


빈 공간을 여는 열쇠라는 뜻"이라며 "많은 분들의 공허함을 달래는 음악을 하겠다”라고 의지를 다졌다.

데뷔곡 '떰즈업(Thumbs Up)'은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트랩(Trap) 장르로, 세상을 뜨거운 열기로 채우겠다는 블랭키의 거침없는 포부와 자신감을 담은 노래다. 작사·작곡에는 성시경 '곁에 있어준다면', 있지 '웨폰(Weapon)' 등을 프로듀싱한 프로듀서팀 씨엘로그루브(CIELOGROOVE)가 참여했다.

마이키는 신곡 ‘떰즈업’에 대해 “신나는 사운드 비트에 ‘우리가 최고’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특징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루이는 “퍼포먼스 전체가 다 포인트 안무”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그 중에 하나만 꼽자면 제목인 ‘떰즈업’을 외치는 부분 아닐까 싶다”라고 무대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도 들어볼 수 있었다. 동혁은 “사막같이 생긴 장소에서 촬영을 했다. 모래가 되게 많았는데 안무를 한 번 할 때마다 입에 모래가 들어가고 머리에도 들어가더라. 그래서 매번 물로 입을 헹궜던 기억이 난다. 열심히 촬영했는데 영상이 멋있게 나온 것 같아서 뿌듯하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45808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특히 블랭키는 멤버 개개인의 포지션도, 리더도 없는 그룹으로 눈길을 끈다.


루이는 “포지션이 없다는 한계가 없다는 뜻 아닌가. 메인 보컬, 메인 댄서, 메인 비주얼도 정해지지 않았다. 멤버들끼리 경쟁을 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도 틀에 박히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해 나가는 그룹이 되겠다”라고 눈을 빛냈다.

디케이는 “저희 그룹에는 리더 또한 없다. 회사에서 9명 멤버 모두 자질이 충분하다고 생각하셔서 나이 순으로 1달씩 9달 간 리더를 해본 뒤에 결정을 한다고 했다. 이번 달에는 제가 리더인데, 멤버들이 각자의 몫을 잘해줘서 모두가 리더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4세대 보이그룹 홍수가 이어지는 가운데, 타 그룹과 차별화된 블랭키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루이는 “대표님이 항상 ‘너희는 9인조가 아니다. 10인조다’라고 말씀하신다. 여기서 마지막 한 명은 팬들이다. 팬들을 향한 마음이 맥스로 올라와 있다. 팬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저희 팀의 가장 큰 강점이지 않나 싶다”라고 미소 지었다.

9인조 그룹인 만큼, 다인원 그룹을 롤모델로 삼고 있다고 했다. 영빈은 “슈퍼주니어, 세븐틴, 더보이즈가 롤모델이다. 선배님들처럼 팀으로도 개인으로도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눈을 빛냈다.

마지막으로 블랭키는 이번 활동 목표를 밝히며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동혁은 “이번에 뮤직비디오 조회수가 300만이 넘으면 스페셜 커버 댄스 영상을 보여드리겠다”라고 공약을 내놨다. 그러면서 “또 다른 목표는 신인상을 받는 것이다”라고 빙긋 웃었다.

한편 블랭키의 첫 번째 미니앨범 ‘키원 컨피던스 떰즈업’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블랭키. 사진l강영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