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라잇썸, 新 퍼포먼스 강자의 탄생…더 당당하게 '얼라이브'[종합]

박세연 기자
입력 2022/05/24 17:02
4587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라잇썸. 사진|유용석 기자

그룹 라잇썸이 데뷔 1주년을 앞두고 새 미니앨범으로 한 발 도약에 나선다.

24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라잇썸 첫 미니앨범 '인투 더 라이트(Into The Ligh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지난해 6월 데뷔 싱글 '바닐라'로 가요계 첫 발을 내딛은 라잇썸은 1주년을 앞두고 첫 번째 미니앨범으로 팬들 앞에 나선다. '인투 더 라이트'는 빛의 선율을 따라 이끌린 곳에서 느끼는 감정을 담아낸 에피소드를 통해 한층 확장된 세계관 스토리를 풀어낸 앨범이다.

이날 라잇썸은 "한 곡, 한 곡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며 “멋진 퍼포먼스를 위해 매일 연습하면서 지냈다"고 말했다.

라잇썸은 "타이틀곡부터 수록곡까지 어느 트랙 빠짐없이 좋아해줄 거라고 생각한다.


라잇썸만의 빼놓을 수 없는 퍼포먼스도 있으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타이틀곡 '얼라이브(ALIVE)'는 무채색이던 세상이 생동감 넘치게 변하는 과정을 라잇썸만의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방식으로 표현한 곡이다.

라잇썸은 "라잇썸만의 당당한 마음을 담았다. 우리만의 메시지에 집중해주시면 좋겠다. 두 가지 버전의 앨범을 통해 개성 있고 밝은 에너지를 많이 담아 봤다"고 말했다.

45873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라잇썸. 사진|유용석 기자

데뷔 후 활동을 벌여온 지난 1년간 달라진 점은 무엇일까. 라잇썸은 "처음 데뷔했을 때는 무대가 처음이라 모든 게 낯설고 긴장을 많이 했다. 지금은 무대 위에서 개성도 강해지고 표현력도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이번 무대를 통해 더 좋아진 표현력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코로나 팬데믹이 완화돼 팬들과 오프라인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라잇썸은 "팬데믹이 완화되어 팬들과 호흡할 수 있게 됐다. 함성과 떼창, 응원법을 큰 무대에서 함께 즐기며 무대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롤모델로는 (여자)아이들을 꼽았다. 라잇썸은 "롤모델로는 아이들 선배님을 꼽고 싶다. 새로운 유행과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하는 게 멋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도 아이들 선배님처럼 다양한 콘셉트에 우리만의 색을 살려서 많은 분들께 우리 팀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4세대 아이돌 홍수 속 라잇썸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이들은 "우리의 강점은 퍼포먼스가 아닐가 싶다. 다이나믹함 속에도 칼군무가 확실하고 그 속에서도 멤버들의 개성이 뚜렷해 다시 보고 싶은 무대라는 게 우리의 경쟁력"이라고 다부지게 말했다.

이번 앨범으로 얻고 싶은 성과에 대해 라잇썸은 "성적이나 성과보다는 이번 앨범을 통해 더 많은 곡들을 들려드리고 싶었다. 대중에게도 우리의 음악을 통해 라잇썸이라는 팀을 각인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우리 팀이 전해드리고 싶은 메시지를 확고하게 전해드리고 싶은 게 이번 앨범의 목표"라며 "퍼포먼스 맛집 라잇썸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퍼포먼스뿐 아니라 라이브도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고 강조했다.

쇼케이스 말미, 라잇썸은 "라잇썸이라는 팀명의 의미는 여덟 빛이 모여서 대중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는 것"이라며 "팀명처럼 우리도 대중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는 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이들은 "'얼라이브'가 가사가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내용을 담았다. 대중이 공감할 수 있게끔 하고, 듣기만 해도 자신감이 느껴지는 곡이라 에너지를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라잇썸의 첫 미니앨범 '인투 더 라이트'는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