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올림픽- '3관왕 도전' 양궁 안산, 개인전 16강행…귀화 日선수와 격돌

입력 2021/07/29 18:38
수정 2021/07/29 19:34
7347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올림픽] 32강 진출한 안산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이 '사상 첫 3관왕'을 향해 순항했다.

안산은 29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브라질)를 7-1(27-27 28-24 30-27 28-25)로 제압했다.

안산은 30일 오전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과 16강에서 맞붙는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 금메달로 이미 2관왕에 오른 안산은 개인전 우승을 통해 한국 양궁사 최초의 단일 대회 3관왕에 도전한다.

양궁은 지난 올림픽까지 남녀 개인전, 단체전만 열렸지만 이번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5개로 늘어 3관왕이 나올 수 있게 됐다.

안산에 앞서 개인전 16강에 안착한 강채영(25·현대모비스)과는 대진상 결승에 올라가야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